소아 약시 치료, 일찍 시작할수록 성공률 높아
국내 환자 450명 대상 연구 결과…원시서 많이 발생, 근시 치료율 낮아
입력 : 2019-03-05 06:00:00 수정 : 2019-03-05 0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소아 약시(눈에 특별한 이상을 발견할 수 없으나 정상적인 교정시력이 나오지 않는 상태) 환자 치료는 이를수록 성공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백승희 교수팀은 굴절부등약시의 소아 환자 치료는 원시, 근시, 정시 등으로 구분되는 굴절이상과 상관없이 되도록 어린 나이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성공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도출했다. 백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원시인 아이들에게서 약시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치료 성공률은 근시인 아이들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굴절부등약시란 양쪽 눈의 굴절 차이가 있어 발생하는 일명 '짝눈 약시'.
 
굴절부등약시는 굴절이상 종류에 따라 원시성, 근시성, 혼합난시성 등으로 다양하게 분류될 수 있는데, 그 동안 각각의 굴절이상에 따른 임상양상과 치료 경과에 대한 연구는 결과가 다양하게 보고돼 왔다. 이번 연구에서는 굴절부등약시 환아들의 굴절이상 분포를 살펴본 결과 원시군, 근시군, 정시군(난시가 있으나 구면렌즈대응치는 정시인 경우)이 각각 68.9%, 16.7%, 14.4% 순으로 나타나 원시인 아이들에서 굴절부등약시가 많이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들을 대상으로 주로 안경과 가림치료를 병행해 이 중 추적 관찰 기간이 6개월 미만인 소아를 제외한 397명의 치료 성과를 살펴보았다. 치료 성공 기준을 양안 시력의 차이가 로그마시력표 2줄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했을 때 전체 환자들의 치료 성공률은 90.7%였다.
 
굴절이상 종류별로 치료 성공률을 살펴보면 정시군 96.6%, 원시군 91.5%, 근시군 82.4%, 굴절부등약시가 가장 적게 발생한 근시군의 치료성적이 가장 나빴고, 가장 많이 발생한 원시군이 오히려 치료 성공률은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치료에 성공한 환자 중 목표 도달까지 걸린 기간도 정시군이 평균 2.9개월로 가장 짧았고, 이어 원시군 5.9개월, 근시군 6.4개월 순으로 나타났다.
 
7세를 기준으로 각 굴절이상별 치료의 실패율을 조사해 보니 원시군 환아의 경우 7세 이하에서는 실패율이 6.5%인 반면 7세 이상에서는 실패율이 21.1%이었고, 근시군은 각각 14.8%, 42.8%, 정시군의 경우 각각 6.47%, 18.2%로 나타났다. 이는 모든 굴절이상군에서 나이가 어릴수록 약시치료의 성공률이 높다는 기존의 연구 결과를 재확인 시켰다는데 의미가 있다.
 
백승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특히 약시안이 근시인 굴절부등약시 소아의 치료성공률이 낮았지만, 굴절이상 종류에 상관없이 되도록 일찍 치료를 시작해야 치료 성공률이 높다는 것이 확인됐다"라며 "아이들은 시력 이상을 자각하고 표현하는 것이 미숙하므로 보호자의 세심한 관찰을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 교수팀은 지난 201011일부터 20161231일까지 김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에 내원한 만 3~12세 굴절부등약시 초진환자 450명을 대상으로 약시안의 굴절이상 분포와 그에 따른 임상양상 및 치료 경과를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초진 당시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5.4세였으며, 성별로는 남자 217, 여자 233명이었다. 이번 연구는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환자 수를 대상으로 해 연구의 신뢰도가 향상됐고, 약시안을 굴절이상별로 분류해 치료 예후를 밝혔다는데 의의가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