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문 대통령 딸 의혹 공익감사 청구"
감사원에 감사청구서 제출…"김학의 재수사는 정치보복"
입력 : 2019-03-26 17:41:04 수정 : 2019-03-26 17:41:0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자신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수사대상에 포함된 데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의 해외이주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곽상도 의원과 김상훈·최교일 의원은 26일 감사원을 찾아 문다혜씨 부부 관련 의혹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곽 의원은 "국민들은 대통령 딸 가족의 수상한 부동산 증여·매각 및 전례 없는 해외이주 이유나 그 과정에 불법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통해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곽 의원이 제기한 감사원 공익 감사 청구 사안은 △문다혜씨 구기동 빌라 매매시 부부간 증여를 거친 이유 △빌라 처분 시 시세보다 높게 처분한 이유 △정부 부처 편의 제공 여부 △토리게임즈 외부차임급 급증 의혹 △이스타항공 창업주와 공직인사 관련 여부 등이다.
 
앞서 검찰 과거사위는 전날 '김학의 사건' 발생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곽상도 의원)과 민정비서관(이중희 변호사)이었던 두 사람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수사해야 한다고 법무부에 권고했다. 과거사위는 이들이 김학의 사건을 내사하던 경찰을 질책하고, 경찰 수사지휘부에 부당한 인사 조치를 해 수사를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감찰 활동을 수사방해라고 하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과거사위는 내가 김학의 범죄 혐의를 내사하는 경찰을 질책했다고 하지만, 나는 내사에 대해서는 어떤 말도 한 바가 없고 허위 보고한 부분의 경위를 요구했던 것"이라며 "인사 조치 또한 공직 기강 확립에 필요하다면 법령에 근거해 했을 뿐이다. 대통령의 인사권이 정당하게 행사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과수 동영상 요청과 관련해선 "(동영상을) 확인해야 당사자 징계를 한다든가 인사조치가 가능해지지 않겠나"라며 "고위공직자 감찰은 민정수석실의 당연한 업무"라고 강조했다.
 
곽 의원은 '김학의 사건'을 축소은폐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김 전 차관은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과 동기이고, 채 총장과 친한 분이 (김 전 차관의) 변호사로 선임됐으며, 이 변호사가 경찰을 찾아 (김 전 차관을) 조력했다"며 "축소 조작이 의심된다면 (청와대 민정라인이 아니라) 이들을 수사대상에 올려야 마땅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공익감사청구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