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청문회, 시작부터 자료제출 두고 여야 공방
한국당 "자료제출 부실…청문회 우습게 아는 오만의 극치"
민주당 "유방암 수술·사촌 인적사항·실제 결혼 날짜·초혼·재혼 여부가 왜 필요하나"
입력 : 2019-03-27 13:35:05 수정 : 2019-03-27 13:35:05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27일 열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박영선 후보자의 자료제출 여부를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박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부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더불어민주당은 후보자 개인 신상 관련 자료제출 요구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본질의가 시작되기도 전에 야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자료제출 태도를 두고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이제까지 청문회 중 이렇게 자료 없이 깜깜이 청문회를 한 적은 없다"며 "박 후보자 자세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지난 21일 중기부 김중현 보좌관이 허위사실이라면서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하겠다고 했는데, 있을 수 없고 유례없는 사상 초유의 일이다. 청문위원한테 어떻게 겁박을 하는가"라고 말했다.
 
같은 당 박맹우 의원 또한 박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부실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후보자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하기 위해 필요한 자료를 요청할 수 있고 후보자는 제출 의무가 있다"면서 "후보자는 청문회 상관 없이 분명 장관에 임명될텐데, 청문회를 우습게 아는 오만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반면 여당은 야당의 자료제출 요구가 무리하다고 주장했다. 지나치게 개인 신상과 관련된 자료제출을요구한다는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후보자가 유방암 수술을 받은 기록을 왜 내라고 하느냐. 왜 궁금한건가"라며 "후보자로서 차마 인간적으로 감내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비호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을 대표해 중소기업을 살리고 벤처기업을 육성하고 소상공인을 살릴 수 있는지 후보자를 검증하는 게 청문회"라며 "정치적으로 무리하게 청문회를 끌고가면 안 된다"고 했다.
 
같은 당 위성곤 의원은 "미제출 자료 목록을 받아봤다. 자질, 도덕성 검증인지 후보자 망신주기인지 확인할 수 없다"며 "후보자 사촌 이름, 나이, 주소 등 인적사항, 실제 결혼 날짜, 초혼·재혼 여부, 유방암 수술 일시·수술병원 등 이게 왜 필요한지 궁금하다"고 야당을 공격했다.
 
박영선 후보자는 "총 2252건의 자료 제출 요구 중 145건만 제출하지 않았다"며 "자료제출 하지 못한 것 중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경과해 없는 자료가 대부분이다. 요청하는 자료는 열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