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청문회, 성희롱 논란으로 파행
입력 : 2019-03-27 16:47:12 수정 : 2019-03-27 16:47:12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여성 모욕, 성희롱 논란으로 정회됐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의 유방암 수술 관련 질의가 발단이 됐다.
 
27일 국회서 열린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유방암 수술 관련 질의가 이날 오전·오후 내내 논란을 낳았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병원특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정당한 자료제출 요구라는 주장인 반면, 박 후보자는 여성 모욕주기라는 입장이다.
 
윤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 "유방암 치료와 관련된 자료를 요청한 이유는 박 후보자가 당일 예약해서 바로 진료를 받았다는 특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함이었다"며 "병원 옆 의학박물관으로 치료장비를 옮겨서 황후급 치료를 받았다는 제보도 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윤 의원 질의를 놓고 "섹슈얼 해러스먼트”(성희롱)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병원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인간과 동물이 다른 점은 서로를 존중해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윤 의원의 유방암 발언은 전국적으로 유방암을 앓는 여성들에게 모멸감을 주는 것"이라고 했다.
 
인사청문회는 성희롱 논란으로 오후 4시40분쯤 정회됐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