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교육부총리 재산 2.6억원…국무위원 중 최하위권
시도 교육감 평균 7억4433만원…강은희 대구교육감 23억6871만원
입력 : 2019-03-28 13:39:57 수정 : 2019-03-28 13:39: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재산이 국무위원 중 최하위권인 것으로 집계됐다. 17개 시도 교육감 중에서는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23억6871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5709만으로 가장 적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2019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을 28일 공개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보다 6405만원 감소한 2억6275만원을 신고했다. 부채가 13억8697만원인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을 제외하고는 가장 적은 액수다.
 
부동산으로는 본인이 소유한 2억원 고양시 아파트 1채와 자녀 전세 임차권, 예금은 1억149만원을 신고했다. 겸직 국회의원으로서 정치자금 후원액수는 약 2600만원 증가한 1억6683만원이었다. 빚 액수는 2억1057만원 규모다. 본인의 은행 대출금 2억7083만원 중 6327만원을 갚았고, 장남이 연습실 임대를 위해 300만원을 대출받은 바 있다. 배우자가 보유했던 1억600만원 상당의 기업 출자지분은 전부 처분하거나 양도했다.
 
현 정부 국무위원의 신고 재산은 평균 16억370만원이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0억455만원으로 1위였다.
 
전국 광역 교육감의 재산 평균은 7억4433만원으로 파악됐다. 강 교육감은 23억6871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으며, 이 중 부동산이 11억4000만원으로 규모가 제일 컸고 유가증권도 10억2916만원 보유했다.
 
이에 반해 박 교육감은 5709만원으로 최하위였다. 자신과 배우자 및 장남 등의 채무가 2억1000만원 있었다. 예금 1억원, 건물·토지 등 부동산 1억1000만원, 본인·자녀 자동차 6200만원 등을 신고했다.
 
수도권에서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9억7849만원으로 재산 신고액이 가장 많았다. 배우자 명의 연립주택이 7억2900만원으로 계산됐으며 예금은 자신과 배우자, 모친, 장남을 합쳐 2억4000만원이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7억2037만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경우 1억8707만원을 신고했다.
 
지난 27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교육부-교육청 학교공간혁신 합동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