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석 "김의겸, 상가 부풀려 대출서류 조작 의혹"
"점포수 10개로 부풀려 임대수입 대비 이자부담율 조작"
입력 : 2019-04-03 11:01:02 수정 : 2019-04-03 11:01: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3일 흑석동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0억원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점포수를 부풀려 대출서류를 조작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대변인이 국민은행으로부터 받은 10억원 대출의 핵심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행에서 제출받은 김 전 대변인의 대출 서류 내용을 근거 자료로 내놨다. 김 의원은 "국민은행은 김 전 대변인이 사들인 건물엔 점포 10개가 입주 가능해 월 525만원의 임대수입을 올릴 수 있다고 추정해 계산했다"며 "우리 보좌진이 주택 일반 건축대장을 확인해보니 건물 1층엔 3개의 점포가 있고 2층에 하나의 시설이 들어가 있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점포 10개가 입주하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평가"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예상 가능 월 임대료가) 525만원이라고 했는데 현재는 월 275만원의 임대수익을 올리고 있다"며 "이자만 350만원이 넘는데 이 건물이 창출하는 임대료는 350만원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태에서 10억원의 대출이 나갔는데 핵심 내용은 상가 10개에서 525만원의 임대수익이 가능하다고 해 RTI(임대업이자상환비율)을 조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출 서류 조작이나 국민은행의 부실대출 심사는 권력형 특혜 비리가 아닌지 의심된다"며 "특히 지점장이 김 전 대변인과 고교 동문관계란 점은 이런 의심을 더욱 강하게 해,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진상규명이 미흡할 때엔 금융감독원을 통해서 국민은행의 부실대출에 대한 감사 요구를 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