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중국 베이징 하늘 파란색, 정부와 국민도 노력해야"
김포공항서 언론 인터뷰, 시진핑과 미세먼지 저감 한중 협력방안 논의
입력 : 2019-04-03 17:31:58 수정 : 2019-04-03 17:31:58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해결 위한 범국가기구' 위원장으로 내정된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체류 중인)3일간 중국 베이징 하늘이 파란색이었는데 (우리)정부도 미세먼지 농도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국민도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범국가기구 단장직을 맡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일 김포공항에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 출범 관련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 전 총장은 3일 서울 김포공항 귀빈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파란 하늘 지키기 운동'이 성공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자리에서 반 전 총장은 "시진핑 주석과 중국 환경부 장관 등 중국 지도자들을 만나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위한 한중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 전 총장은 "시 주석도 미세먼지에 대한 한국의 우려를 알고 있고, 양국이 서로 경험을 공유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반 전 총장은 "시진핑 주석이 중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지난 2013년과 비교해 지역에 따라 51~90% 낮아졌다는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는 등 노후 공장 폐쇄와 자동차 폐기와 같이 중국이 그동안 기울인 노력을 언급했다"며 "중국이 한국보다 강도 있는 저감 노력을 한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자신이 유엔 사무총장일 때 세계인이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물은 선택해서 마실 수 있지만, 미세먼지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게 수질 개선보다 더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범국가기구 구성에 대해서는 "위원장 역할은 결정을 내리기보다는 사회적, 국민적 합의를 도출해 나가는 경험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사회 각계 각층·연령별·직업별로 500여명을 국민정책참여단으로 구성해 국민 의견을 수용하고 필요하다면 국민대토론회를 개최해 합의를 도출하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한국과 중국뿐 아니라 한·중·일 간에도 그동안 많은 협의가 오가고 합의한 사항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동북아 전체 문제여서 양자 간·지역 간·다자 간 협력 체제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께서 후보시절 임기내 미세먼지를 30% 줄이겠다고 공약하셨으니 그 방침에 따라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선거 이후 3년이 지났으니 현재 상황에 비추어 얼마나 더 야심차게 해야하는지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