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김연철·문성혁 신임 장관 잇달아 면담
김연철 "남북국회회담 노력"…문성혁 "안전이 최우선"
입력 : 2019-04-11 18:01:59 수정 : 2019-04-11 18:01:5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1일 국회를 찾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잇달아 만나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과 해상 안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대표는 김연철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올해가 한반도 평화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인데 한미 정상회담이 있고 그 결과에 따라 여러 가지 흐름이 조성될 것"이라며 "당에서 최대한 지원을 해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북쪽 사람을 만나보면 상황에 따라 태도가 많이 달라지는데 경험이 많으시니 잘 헤쳐나갈 것이라 생각한다"며 "북쪽 사람들이 2005년, 2006년과는 많이 바뀌었다. 그런 점을 잘 감안해 해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김연철 신임 통일부 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김 장관은 "국내적으로도 합의가 중요하다"며 "합의가 뒷받침돼야 지속가능한 남북관계가 가능하기 때문에 국회와 협력을 해나가고 또 각계각층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마침 (북한에서) 14기 최고인민회의가 있었다"며 "새로운 최고인민회의가 열렸는데 남북국회회담도 성사될 수 있도록 통일부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당에서는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을 북측과 같이했으면 좋겠고, 10·4 정상회담 기념식도 같이 했으면 좋겠다"며 "통일부가 그 점을 감안해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또 문성혁 장관을 만나 "사람들이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안전에) 관심을 많이 가질 것"이라며 "안전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문 장관은 "(장관) 임명장을 받는 날 대통령께서 안전 문제를 다시 거론했다"며 "제가 전에 승선할 때 첫째도 마지막도 안전이라는 생각으로 임했다. 그 정신 그대로 장관직을 수행하면서 안전을 그 무엇보다 최우선 순위에 놓고 일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또한 문 장관에게 고용·산업위기지역인 경남 통영·고성 지역의 수산업 활성화도 당부했다. 이 대표는 "보궐선거 때 통영·고성에 가보니, 그 지역이 조선업이 불황이 왔는데 그나마 수산업이 있어서 경제가 살아난 것 같다"며 "조선업은 큰 배는 수주가 많은데 중형(선박)은 적다고 봐야 한다. 수산업과 (조선업을) 잘 연결시켜서 활력 있게 해 달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문성혁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