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사개특위, 오늘 패스트트랙 지정 불발
사개특위, 정족수 미달로 산회…정개특위는 회의 개의조차 못해
입력 : 2019-04-26 22:45:37 수정 : 2019-04-26 22:45:3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6일 회의에 불참하면서 패스트트랙 지정이 불발됐다.
 
사개특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지정안건 상정을 시도했지만 의결정족수 미달로 1시간여 끝에 의결에는 실패하고 산회했다. 바른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인 임재훈 의원은 회의 초반에 참석했지만 채이배 의원이 불참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다.
 
사개특위는 민주당 8명, 자유한국당 7명, 바른당 2명, 평화당 1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선 모두 11명의 찬성이 필요한데 바른당 의원과 평화당 의원의 불참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이 어려워졌다. 이에 따라 사법개혁안은 주말을 거친 뒤 여야 4당이 전체회의를 열어 상정을 재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정개특위도 이날 오후 8시 국회 본청 445호 행전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려고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로 열지 못했다. 정개특위 회의에 바른당 김동철·김성식 의원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김동철 의원 측 관계자는 "주말을 넘어 다음주 다시 패스트트랙 지정에 나서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대치 국면이 다음주로 이어지면서 정국 혼란이 장기화할 전망이다. 한국당은 27일 또다시 대규모 광화문 장외집회를 벌인다는 계획이다.
 
26일 국회 본청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이상민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