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오늘 정개특위 소집하지 않을 것"
"바른당 내부 정리 시간 필요하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는 중"
입력 : 2019-04-28 17:36:22 수정 : 2019-04-28 17:36: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8일 "오늘 정개특위는 소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말만이라도 (국민들이) 난장판 모습을 보여드리지 말아야겠다, 그런 생각에서 재차 소집 요구도 있었지만 제가 소집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닷새째 대한민국 국회가 자유한국당의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그런 행위로 유린되고 있다"며 "이 국회의 난장판 모습을 여과 없이 지켜보셨을 국민들을 생각하면 정말 몸둘 바를 모르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불법폭력 사태를 유야무야 넘기면 그것이 바로 헌정 유린과 국정농단의 씨앗이 되는 것"이라며 "정의당 차원에서 내일 (한국당 관련) 폭력 사태를 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심 위원장은 "정개특위의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문제도 없다"며 "법안도 완벽하게 여야 4당 합의안으로 정식으로 잡음없이 발의되었고 또 정개특위 위원들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두 분의 강제 사보임 논란으로 내부 정리 시간이 필요하다고 해서 지금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건 동시 처리와 관련해선 "사개특위와 정개특위가 동시 처리하기로 했기 때문에 제가 단독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당의 원내대표들이 상황을 종합해서 말씀을 주시면 언제라도 즉시 개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