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현대건설기계·SKT와 '스마트 건설기술 협업' 나서
입력 : 2019-04-29 15:29:14 수정 : 2019-04-29 15:29:14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현대건설은 현대건설기계, SK텔레콤과 건설현장 관리를 위한 '드론 자동제어기술 개발 및 건설현장 실증'을 통해 스마트 건설기술 협업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T 라이브 캐스터'를 적용한 건설 현장 모니터링 개념도. 이미지/현대건설
 
이 기술은 최근 건설현장에서 활용하는 드론을 이용한다. SK텔레콤의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 'T 라이브 캐스터(T Live Caster)'를 탑재한 드론이 건설현장을 촬영해 관제센터로 실시간 전송한다. 바다를 가로지르는 교량, 초고층빌딩, 석유화학 플랜트 등 대규모의 건설현장에서 드론을 조종해 고해상도의 영상을 촬영하고 본사와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사측은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SK텔레콤,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향후 건설현장의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기술 분야 협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적용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현재 40기 이상의 드론을 국내외 현장에 보급하고 측량 및 진도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토목현장의 절반이 넘는 곳에서 드론측량을 적용했고 현장 규모와 특성에 맞도록 선별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