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소비지표 개선에 상승 마감…S&P500 사상최고치
입력 : 2019-04-30 09:00:01 수정 : 2019-04-30 09:00:01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뉴욕증시가 소비지표 개선에 힘입어 나란히 상승했다. 기업들의 실적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상승폭이 제한됐음에도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06포인트(0.04%) 상승한 2만6554.3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일 대비 3.15포인트(0.11%) 오른 2943.0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5.46포인트(0.19%) 높아진 8161.8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S&P500지수는 장중 2942.52포인트까지 오르며 지난 26일에 이어 또 다시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날 강세는 3월 소비지표 개선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3월 개인소비지출(PCE)은 전월 대비 0.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0.1%와 시장 전망치 0.7%를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말 개인소비지출이 0.6% 감소한 뒤 올 들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경기 둔화 우려를 완화시켰다. 3월 핵심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지표 호조에 은행업종이 0.9% 오르면서 뉴욕멜론은행과 시티그룹은 2%대 상승세를 나타냈다. 
 
현재까지 231개의 S&P500 상장기업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 중 77.5%가 애널리스트의 예상치를 웃돈 것으로 집계됐다. 아트 호건 내셔널시큐리티 수석 시장전략가는 "우리 모두가 경기 불황이라는 용어를 잊어버린 것 같다"며 "침체기에 들어설 것이라는 생각은 섣부른 판단이었다"라고 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오는 30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FOMC를 개최한다. CME(시카고 상품거래소) 패드워치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이번 FOMC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확률은 0%, 동결할 가능성은 97%로 보고 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