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 '어벤져스' 관련 상품 매출 15배 증가
신작 개봉 다음달 743% 급증…일부 상품 일시 품절
입력 : 2019-04-30 11:17:01 수정 : 2019-04-30 11:17:0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개봉 일주일 만에 관람객 700만명을 돌파하면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인기에 관련 상품의 매출도 특수를 맞고 있다.
 
SSG닷컴은 지난 1일부터 28일까지 영화 '어벤져스' 관련 상품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월 같은 기간보다 무려 15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영화 출연진이 내한 행사를 개최한 다음 날인 16일 관련 상품군의 전체 매출이 630%, 영화가 개봉한 다음 날인 25일에는 743%까지 오르는 등 즉각적인 반응이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SSG닷컴이 지난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 당시 판매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판매량을 예측해 인기 상품에 대해서는 미리 충분한 재고를 확보했는데도 일부 상품은 품절 사태를 빚었다. SSG닷컴 관계자는 "과거 판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물량을 선제적으로 준비하다가 4월1일 자정을 기해 관련 상품을 오픈했다"라며 "오픈 첫날 매출이 4월 한 달 전체의 약 17%에 달할 만큼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실감했다"라고 말했다.
 
가장 인기가 높았던 카테고리는 완구로 조사됐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개봉한 지 이틀 후인 26일 SSG닷컴에서 완구 '레고 슈퍼히어로 어벤져스 아이언맨 연구소', '레고 슈퍼히어로즈 워머신버스터', '레고 히어로즈 연합전투', '레고 히어로즈 얼티밋퀸젯'이 모두 조기 품절돼 물량을 급히 추가로 보충했다. 
 
또 가장 인기 있는 캐릭터는 영화 속에서 비중이 높은 '아이언맨'이었다. '레고 아이언맨'을 비롯해 '마블 MCU 10주년 어벤져스1 아이언맨' 피규어, '어벤져스 인피니티워 미션테크 아이언맨' 등도 일시 품절되는 등 마블 마니아에게 가장 인기 있는 캐릭터임을 증명했다. 
 
한편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누적 관객 수는 703만6922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4일 개봉한 후 7일 만에 7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이 11일 만에 700만명을 넘긴 것을 나흘 앞당긴 기록이다. 지난 29일 기준 상영 점유율은 80.9%에 달했다.
 
지난 26일 SSG닷컴에서 일시 품절된 '어벤져스' 관련 상품. 사진/SSG닷컴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