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1분기 영업익 78억…전년비 20.1% 증가
고른 사업 성장 매출 증가 견인…"유망 파이프라인 개발 지속"
입력 : 2019-04-30 18:10:38 수정 : 2019-04-30 18:10:3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일동제약은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 1291억원, 영업이익 78억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 20.1%씩 증가한 수치다. 
 
1분기 일동제약은 고른 부문의 사업성장에 매출 증가 효과를 봤다. 전문의약품 사업(ETC)은 올해부터 동아에스티와 코프로모션을 진행 중인 기능성소화불량증치료제 '모티리톤'을 비롯해 제2형 당뇨병치료제 온글라이자·콤비글라이즈, 고혈압고지혈증치료복합제 '텔로스톱' 등이 매출 증대를 견인했다. 
 
컨슈머헬스케어 사업(CHC부문)에서는 기능성화장품 퍼스트랩, 종합건강기능식품 마이니(MyNi) 등이 시장에서 선전하며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이밖에 보유 중이던 성장성 특례상장 1호 기업 셀리버리 지분을 매각해 67억원의 투자이익을 실현했다. 다만 해당 자금은 손익계산서 항목에 반영하는 대신 자본 항목의 재무상태표 상 미처분이익잉여금으로 계상됐다. 
 
이번 투자수익 실현과는 별개로 일동제약은 셀리버리와 함께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TSDT)'을 기반으로 한 파킨슨병치료제 'iCP-Parkin' 개발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또 PARP 저해 기전의 표적지향항암제 후보물질 'IDX-1197', 황반변성치료제 바이오베터 'IDB0062' 등의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개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