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달착륙선 탑재체 공동개발한다
미국 민간 달착륙선 실무그룹 구성 합의문 체결
입력 : 2019-05-07 10:30:00 수정 : 2019-05-07 10:3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한국천문연구원과 미국 국립항공우주국(NASA)이 달착륙선 탑재체를 함께 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NASA는 오는 2024년 우주인 달 착륙을 준비하기 위해 내년부터 민간 달착륙선 9기 이상을 차례로 발사해 달 표면에서의 과학 탐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 달착륙선 본체는 미국기업이 제작한다. 탑재체는 NASA 주도로 미국기업 및 국제협력을 통해 제작될 예정이다. 탑재체는 주로 달 표면과 그 주변 환경을 조사하는 역할을 맡는다. 
 
양국은 이번 합의로 NASA 민간 달착륙선 사업의 과학탑재체 공동연구 및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실무그룹의 구체적인 탑재체 협력 논의에는 한국천문연구원(대표)을 비롯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한국건설기술연구원·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번 NASA 민간 달착륙선 협력은 한국의 우주탐사능력을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정부는 이번 달착륙선 협력을 시작으로 향후 전개될 국제 공동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