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율주행차용 AI 반도체 개발에 3년간 143억원 투자
입력 : 2019-05-08 15:00:00 수정 : 2019-05-08 15: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향후 3년간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율주행차용 반도체 개발에 142억8000만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는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로 꼽힌다. 
 
정부의 이번 투자로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기업)와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자율주행차용 AI 반도체를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팹리스는 기술을 개발하고 부품업체는 개발된 기술을 자사 제품에 실증하고 적용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투자로 프로세서는 보행자와 도로 표지판 인식하고, 통신 반도체는 통신 단절 시 스스로 복구하는 수준까지 기능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전송속도는 현재 10Mbps에서 100Mbps까지 향상시키고 센서 반도체는 20여가지의 탑승자의 손가락 움직임까지 인식하는 수준에 도달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을 구현하려면 자동차가 스스로 주행상황을 인식하고 판단할 수 있는 AI 기능이 필수적이다. 엔비디아와 모빌아이 등 글로벌 기업들은 AI 반도체 개발 경쟁을 시작한 상황이다. 레벨 4 이상의 자율주행차 1대당 2000여개의 반도체가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자율주행차용 반도체 시장은 오는 2025년 263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4월30일 반도체 분야 핵심 원천·응용기술 개발에 향후 10년간 1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과기정통부가 반도체 설계(2475억원)와 소자(2405억원) 등 총 4880억원을, 산업부가 제조와 설계 분야에 5216억원을 투자한다. 
 
양 부처는 반도체 기업들과 프로세서 구동을 위한 소프트웨어(SW), 대용량 데이터를 고속으로 전송하는 인터페이스 등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추경 예산 46억원을 투입해 반도체 설계 툴을 업계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하반기에 구축할 예정이다. 설계툴은 반도체 설계를 위해 사용하는 SW로, 필수적 도구이지만 가격이 1종당 1억~2억원에 달해 중소 팹리스들의 부담으로 작용했다.
 
과기정통부는 팹리스가 많이 활용하는 30종의 설계툴을 수요조사를 통해 구매하고 온라인으로 다운로드 받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날 열린 팹리스 산업계와 간담회에서 "AI 반도체 분야는 아직 시장 지배적인 기술과 기업이 없는 초기 단계"라며 "정부와 산업계가 협력한다면 충분히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