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TE요금제 'T플랜' 개편…저가 구간 데이터 25% 확대
17일부터 가입 가능…기존 T플랜은 6월17일부터 가입 중단
입력 : 2019-05-15 09:40:35 수정 : 2019-05-15 09:40:35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이 15일 LTE(롱텀에볼루션) T플랜 요금제의 저가 구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늘렸다. 개편된 T플랜은 오는 17일부터 가입 가능하다. 
 
새 T플랜은 지난해 출시된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동일하지만 3만~4만원대 저가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이 25% 늘었다. 새 T플랜은 △세이브(월3만3000원, 1.5GB) △안심2.5G(월4만3000원, 2.5GB+400Kbps) △안심4G(월5만원, 4GB+1Mbps) △에센스(월6만9000원, 100GB+5Mbps) △스페셜(월7만9000원, 150GB+5Mbps) △맥스(월10만원, 완전무제한) 등 총 6종이다.  
 
세이브와 안심2.5G는 기존 T플랜 스몰(월3만3000원, 1.2GB), 레귤러(월 4만3000원, 2GB)보다 기본 데이터 제공량이 25% 늘었다. 세이브는 T가족모아데이터 공유가 제한되지만 스페셜·맥스 요금제의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8GB(기존 4GB)까지 공유 받을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T플랜 스몰 가입자 중 T가족모아데이터 가입률은 10%대로 저조하지만 기본 제공량 초과 사용 비중은 40%를 넘겼다"며 "이러한 고객 이용 패턴을 반영해 기본 데이터 제공량과 데이터 선물하기 용량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 새 T플랜은 전 구간에서 FLO앤데이터(월7900원)와 푹앤데이터(월9900원)를 할인 또는 무료로 제공한다. 
 
새 T플랜보다 혜택이 낮은 요금제인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일부 요금제에 대한 신규 가입은 오는 6월17일부터 중단된다.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 가입자들의 혜택은 그대로 유지된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