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비수기 뚫고 1분기 첫 매출 2000억 돌파
전년비 72% 증가한 2205억…영업이익도 12% 늘어
입력 : 2019-05-15 15:58:03 수정 : 2019-05-15 15:58:0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전년 동기 대비 70% 이상 증가한 매출에 1분기 최초로 매출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5일 분기보고서 공시를 연결기준 매출액 2205억원, 영업이익 94억원의 1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전년 동기대비 72%, 12%씩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58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매출 성장은 주력 3개 제품의 판매 확대가 견인했다. 1분기가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 램시마와 트룩시마, 허쥬마에 대한 시장 수요가 늘어나면서 처방이 확대됐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유럽에서 램시마는 57%, 트룩시마 36%, 허쥬마 1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의 판매 확대에 따라 향후 출시 예정인 램시마 피하주사제형(SC)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SC를 통해 TNF-α 억제제 치료제 가운데 유일하게 IV와 SC제형을 모두 갖춘 듀얼 포뮬레이션의 강점을 보유하게 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그 동안 축적한 마케팅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자체 의약품 판매망을 통해 램시마SC 유통을 준비 중에 있다"며 "파트너사들과의 논의가 마무리돼 유통 구조 개선이 이루어지고, 램시마SC 직접 판매가 본격화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점진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