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용상황 개선…월 평균 20만명 가능"(종합)
"'제2 광주형 일자리' 이달 성과"…경북 구미·군산 등 거론
입력 : 2019-05-19 16:48:04 수정 : 2019-05-19 16:48:0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각종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상황은 2018년 보다는 개선되고 있다"면서 "어렵긴 하지만 희망적"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올 하반기 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이 20만명 수준까지 올라설 것으로 내다봤다. 
 
정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자리수 증가 배경에 대해 "정책 성과도 있다"면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고용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취업자 증가 수는 월 평균 약 9만7000명이었으나, 올 2월 26만3000명, 3월 25만명, 4월 17만1000명으로 늘었다. 정 수석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획기적 변화로, 국내 주요기관들이 예측한 취업자 증가수 10만, 15만을 뛰어넘고 있다"면서 "고용률 면에서도 2018년 하반기 -0.3%에서 -0.1%였지만 올해 들어 2월 이후 -0.1%와 1% 사이에 걸쳐있다. 개선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고용의 질 측면에서도 상용직 증가수가 평균 30만~40만 정도로 지속되고 있고,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수도 매달 50만명 이상 지속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실업률은 4.4%, 실업자 수는 124만5000명으로 최악의 수준을 기록했다. 상용직과 고용보험 가입자 수 증가도 질좋은 일자리가 늘어난 것이 아니라 일자리안정자금 수혜를 위한 상용직 전환과 고용보험 가입이 많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올해 고용률 증가 역시 지난해 고용부진의 '기저효과'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아무리 기저효과가 있더라도 정책적 성과가 없으면 쉽지 않다"면서 "신산업·신기술 분야와 사회서비스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일자리가 늘어나는 점을 고려하면 정책효과도 나타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기저효과를 포함해 하반기로 갈수록 고용상황이 개선돼 (월평균 취업자 수 증가) 20만명 내외를 예측하고 있다"고 낙관적으로 바라봤다. 이와 관련해 정 수석도 "정부의 제2 벤처붐 정책, 4차 산업혁명 정책에 힘입어 신설법인 숫자가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벤처 투자 역시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피력했다.
 
다만 정 수석은 "여전히 자영업·제조업 취업자 감소가 전체 고용 환경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사회서비스 일자리, 노인일자리 등 '공공분야 일자리 계획'의 차질없는 추진과 민간 일자리 창출 계획의 강력한 추진을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 추진 △속도감 있는 제2 벤처붐 정책 추진 △소상공인·자영업자 성장 혁신 정책 집중 관리 △제 2, 3의 광주형 일자리 확산 등이다.
 
정 수석은 6월 이전에 제2, 3의 광주형 일자리가 발표될 것이라고 예고도 했다. 그는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 상생형 일자리 확산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며 "6월 이전에는 한 두 곳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발표 지역으로는 현재 경북 구미와 전북 군산 등이 거론된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 방향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