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투어' 이해찬 "중소기업 운영자금 지원 검토"
환경·안전분야 중기인과 간담회…"시설자금 지원만으론 부족"
입력 : 2019-05-27 17:15:50 수정 : 2019-05-27 17:26:23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 연계 민생투어'를 통해 민심 챙기기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이해찬 대표가 중소기업 운영 자금 지원을 검토할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27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전기안전·환경 유해물질 시험·분석 중소기업을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기업의 투자여건을 강화하는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추경 투입이 시급한 민생 현장을 둘러보는 '추경 연계 민생투어'의 두번째 현장 방문으로,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등도 참석했다.
 
이 대표는 "정부는 지난 1월 조선업 등 주력 산업의 부진·대외 투자환경 악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앞으로 환경·안전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를 위해 3년간 총 16조원을 지원하는 기업 투자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10조원은 산업구조 고도화를 위해서 지원하고, 환경·안전 투자에는 5조원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안전 투자는) 3년간 총 5조원 규모로 대기오염방지, 유해화학물질저감 등 환경설비에 대한 투자와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노후 기계시설의 개보수, 노후산단 등에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산업·기업은행을 통해 중소기업에 향후 3년간 총 5조원 규모의 환경·안전분야 시설 관련 투자금을 대출해주는 지원 프로그램의 확대 필요성을 언급, "현재의 프로그램은 시설 자금만 지원하고 있는데, 중소기업 여건을 감안하면 운영 자금에 대한 지원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이번 추경안에 올해 공급 예정인 2조원에 대한 예상 손실액을 반영한 예산 600억원이 포함돼 있다"면서도 "안타깝게도 제1야당의 폐업으로 국회가 정상화 되지 않고 있는데, 빨리 추경안을 통과시켜 기업인들을 덜 걱정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이 대표의 발언은 최근 시작한 민생 행보를 통해 추경 예산의 현장 투입이 시급하다는 것을 강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우회적으로 압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민생을 위해 시급한 추경이 지난 3주간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발목 잡혀 국회 문턱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추경 연계 민생투어'의 일환으로 27일 경기 용인시의 한 전자파·전기안전 분석업체를 방문해 시험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