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은 민생포기당…막말 퍼레이드뿐"
입력 : 2019-06-04 14:13:45 수정 : 2019-06-04 14:13:45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의 또 다른 이름은 민생포기당"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 어디에도 경제와 민생의 절박함을 해소하고자 하는 진정성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를 요구하며 민생 지원을 위한 국회 복귀와 조속한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를 거부 중"이라면서 "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오는 것이 민생경제 살리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경제 비전을 제시하겠다며 경제대전환위원회를 만들었는데, 쏟아져 나온 것은 경제에 대한 폭언과 공포감 조성뿐"이라며 "한국당이 정작 주장하는 것은 막말 퍼레이드와 정략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막말은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숙청설 보도를 근거했는데, 낭설로 확인됐다"며 "무책임한 막말을 반복한 것에 진정 어린 사과를 거부할지 한국당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를 여는 것에 동의하는 정당들만이라도 국회를 열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도 꽤 있다"면서 "그것은 정말 최후의 수단으로, 끝까지 합의를 통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시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나경원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도 "집권당의 원내대표로서 야당의 원내대표한테 야당 동생 취급을 받으면서도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에) 백기 투항을 요구한 적이 처음부터 한 번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