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상 속 민주주의가 튼튼해야 민주주의 후퇴 막을 수 있어"
6·10 민주항쟁 기념사 "불평등 해소하고 공정한 사회 만들어야"
입력 : 2019-06-10 12:14:52 수정 : 2019-06-10 12:14:5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 32주년인 10일 "민주주의가 더 커지기 위해서는 불평등을 해소해야 하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도적 민주주의를 넘어 일상생활의 민주주의를 이뤄야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 기념사에서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념사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전국 곳곳, 6월의 아스팔트는 민주주의의 함성과 함께 뜨겁게 달궈졌고 직업과 계층을 떠나 모든 국민이 항쟁에 참여했다"면서 "6·10 민주항쟁의 승리로 우리는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직접 뽑을 수 있게 되었고, 국민의 힘으로 세상을 전진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민주주의는 광장과 거리에서 들꽃처럼 피었다. 이제 민주주의의 씨앗은 집에, 공장에, 회사에 심어져야 한다"면서 "민주주의는 제도이기 이전에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돼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상대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이 공동체에 미칠 영향을 생각하는 것 △공동체가 올바른 길로 가기 위해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 등을 '민주주의를 위한 실천'으로 꼽았다.
 
특히 "경제에서도 우리는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자기 삶에 영향을 주는 결정 과정에 참여해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노사정 대타협과 같은 사회적 기구 적극 참여를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민주주의를 위해 우리는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각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나타나고 있는 다양한 사회 갈등을 겨냥해 "민주주의가 확산될수록 우리는 더 많이, 더 자주 갈등과 마주한다"면서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깨어나면서 겪게 되는 당연한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그만큼 사회갈등에 대한 시민들의 민주적 해결 능력과 타협하는 정신이 필요하다"면서 "이러한 능력과 정신이 성숙해질 때 우리는 포용국가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다"면서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가 열린 옛 남영동 대공분실은 과거 군사독재시절 민주운동가들을 고문하고 탄압하는 장소였지만,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바뀌게 된다. 2022년 완공이 목표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태어날 민주인권기념관은 단순한 기념시설을 넘어 민주주의 전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박종철 열사와 이한열 열사, 평생 아들의 한을 풀기 위해 애쓰다 돌아가신 박정기 아버님께 달라진 대공분실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주요 내빈들이 지난해 12월26일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에서 열린 '남영동대공분실 이관행사'에 참석해 대형 현수막 펼침 퍼포먼스를 진행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