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 없다" 문 대통령, 현충일 추념식 참석(종합)
'당신을 기억합니다' 표어 진행…"치우치지 않고 상식으로 생각해야"
입력 : 2019-06-06 14:54:45 수정 : 2019-06-06 14:54:4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면서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표어로 열린 추념식에서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스스로를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매해 현충일마다 '애국과 보훈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다만 올해는 최근 더욱 첨예해진 우리 사회의 보수·진보 갈등을 우려해 더 강한 어조로 말했다. 애국이라는 큰 틀에서 각종 사회 갈등을 녹여내자는 의지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있다"면서 이분법적 사고를 배제할 것을 주문했다. 또 "저는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 "우리는 누구나 보수적이기도 하고 진보적이기도 하다"고 거듭 역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내년이 한국전쟁 70주년이 되는 해라는 점을 언급하고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가장 큰 희생을 감내한 나라는 미국이었다"면서 "2022년까지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 안에 '추모의 벽'을 건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떤 일이 있어도 조국은 나를 기억하고 헌신에 보답할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에 답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며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의 예우와 복지 실질화를 약속했다. 
 
한편 이날 추념식은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1만여명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추념식 종료 후 위패봉안관을 참배했다. 이곳은 시신을 찾지 못해 위패만을 모신 10만4000여명의 호국용사와, 시신은 찾았으나 이름을 알 수 없는 6400여명의 무명용사들이 잠든 곳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