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오는 20일 전국 최초 직영 '노동권익센터' 문연다
변호사·노무사 등 전담 공무원 21명으로 구성…일자리·복지·주거·금융도 한 자리서
입력 : 2019-06-17 14:46:34 수정 : 2019-06-17 14:46:34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강동구 노동권익센터가 오는 20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강동구는 천호역세권에 450㎡ 규모로 전문 인력이 상주하는 자치구 직영의 노동권익센터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취약계층 노동자를 위한 고용, 법률·노무상담 이외에도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민원 서비스 운영제도를 접목해 복지, 금융, 주거, 건강문제 등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한다. 
 
연 운영비는 13억1800만원 정도며, 설립 과정에서 시비 보조금은 3억5900만원이다. 변호사, 공인노무사, 심리치료사를 포함해 21명의 정규직 공무원으로 센터를 구성하는 등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대 인력을 확충했다는 것이 강동구 설명이다. 한 자리에서 복합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일자리센터와 복지서비스 분야를 합쳤다.
 
강동구는 부당해고, 임금체불 등 노동인권 침해에 대한 노동법률 상담과 각종 정보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들에게 맞춤형 권리구제를 제공한다. 또, 정서지원사업으로 고객응대에 지쳐있는 감정노동자의 마음을 돌보는 심리치유사업이 진행된다. 고용지원사업으로는 직업상담사 자격증을 갖춘 전문 인력을 활용해 구인구직 간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청년과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한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지원, 중소기업 역량강화 실무교육과 소상공인 창업 아카데미 교육 과정도 운영된다. 
 
노동교육사업으로는 직종별 노동자 교육, 업종별 사업주 교육을 진행한다. 특히 청소년을 대상으로 학급별 내실 있는 사례 교육을 실시해 사회에 진출하면서 받을 수 있는 불이익을 최소화한다. 노동정책 개발을 위해 자치구 최초로 지난 3월 노동정책 연구용역을 발주해 내년 초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올해 8월 말 이동노동자지원센터도 강동구 천호대로 175길 58에 64㎡ 규모로 문을 연다. 공사가 완료되면 강동구를 경유하는 모든 이동노동자들이 이용할 수 있으며, 평일 오후 2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개방한다. 남성·여성휴게실, 교육장, 상담실, 창고, 사무실 등으로 구성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노동을 본질적 가치로 존중하고 성장 속 분배의 정의를 실현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지켜 내겠다"라며 "강동구 노동권익센터는 노동권익 보호와 증진을 위한 거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17일 오전 11시 서울신청사 기자실에서 자치구 직영의 노동권익센터 운영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홍연 기자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