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경쟁률 10.3대 1 기록
도, 선정심의위 심사 등 거쳐 8월5일 최종 대상자 확정
입력 : 2019-06-25 16:20:21 수정 : 2019-06-25 16:20:21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도는 ‘2019년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모집을 마감한 결과 역대 최고 경쟁률인 10.3대 1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24일까지 ‘일하는 청년통장’ 신청 접수를 진행한 결과, 총 2000명 모집에 2만694명이 지원해 경쟁률 두 자릿수를 상회했다. 이번 접수 결과는 사업이 시작된 지난 2016년 이후 역대 최고 경쟁률이다.
 
이번 접수의 경우 신청자가 동시에 몰리면서 지원 기회를 놓치는 청년들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접수 마감기한을 지난 21일에서 24일로 연장했다. 도는 내달까지 서류 검증 및 선정심의위원회의 심사 등을 거쳐 오는 8월5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 8월부터 지원을 시작할 계획이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기존의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며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청년 지원정책이다. 참여자가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며 매달 10만원씩을 저축하면 경기도 지원금 월 17만2000원을 포함, 3년 후 약 1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중소기업체에 근무하는 청년은 물론, 비정규직이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청년도 지원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청년들의 어려운 현실이 반영된 결과인 만큼 앞으로 더욱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청년정책에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과 관련, 이전까지 역대 최고 경쟁률은 4000명 모집에 3만7402명이 지원해 9.4대 1을 기록했던 지난 2017년 하반기 모집이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지난달 18일 열린 ‘일하는 청년통장 1기 만기 기념행사’에서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청년대표들에게 만기 통장 전달 및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