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버스기사 쉬어가는 불광쉼터 개소
다섯 번째 이동노동자쉼터, 여성전용 휴게실도
입력 : 2019-07-15 15:40:32 수정 : 2019-07-15 15:40:32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셔틀버스기사들이 휴식을 취하고 건강·복지·법률 전문상담 등 종합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휴서울이동노동자 녹번쉼터를 16일부터 불광역 인근에 문 연다고 15일 밝혔다.
 
셔틀버스 운행의 대다수는 학원통학차량으로 셔틀버스기사들은 지속적으로 그 수가 늘고 있음에도 특수고용으로 분류돼 근로기준법상 보호에서도 소외되는 등 노동복지가 취약한 상태다. 녹번쉼터는 지하철 3·6호선 불광역 인근 은평구 통일로 680 대일빌딩 7층에 181㎡ 규모로 조성된다. 이곳은 초·중·고교 밀집지역으로 학원가가 형성돼 있으며 근처 김포, 일산, 파주 등 주변 지역으로의 이동을 셔틀버스가 책임지는 경우가 많아 셔틀버스 기사의 대기가 많은 곳이다. 
 
쉼터는 주중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특히 최근 늘어나고 있는 여성 셔틀버스기사의 수요를 반영해 쉼터 내 별도공간으로 여성전용휴게실도 갖췄다. 이동노동자를 위한 교육·회의실을 비롯해 커뮤니티 공간, 상담실 등이 조성돼 있으며, 휴대폰 충전기와 컴퓨터, 안마의자, 혈압측정기등도 마련했다.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기사 등이 주로 이용하는 1·2·3호 쉼터와 마찬가지로 건강·금융·법률·주거·취업상담과 자존감 회복, 스트레스 관리 등 힐링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 대리운전기사가 밀집 강남 신논현역 인근에 서초쉼터를 연 것을 시작으로 북창쉼터(퀵서비스기사), 합정쉼터(대리운전기사), 상암미디어쉼터(미디어노동자)를 각각 개소했다. 이동노동자는 업무장소가 일정하게 정해져있지 않고 주된 업무가 이동을 통해 이루어지는 노동자를 말한다. 지난 해 4곳의 쉼터를 방문한 이동노동자는 4만1000여명이며, 금융·건강·법률상담 같은 복지프로그램 이용자도 1043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16일부터 불광역 인근에 운영하는 휴서울이동노동자 불광쉼터.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