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난소암 치료제 '셀그램-디씨' 임상 1상 신청
"효과적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 목표"…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 과제
입력 : 2019-08-19 15:33:40 수정 : 2019-08-19 15:33:4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파미셀은 난소암 치료를 위한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셀그램-디씨' 상업화 임상시험계획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환자 자신의 골수로부터 분화시킨 수지상세포(항암면역세포)를 이용해 전이성 또는 재발성 상피성 난소암의 안전성과 종양특이 면역반응 및 유효성을 평가하게 된다.
 
난소암은 전 세계적으로 여성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조기 발견을 위한 효과적인 선별검사의 부재로 인해 환자 대부분이 진행형 단계에서 진단된다. 세계적으로 난소암 발병환자는 연간 약 20만명 이상이다. 지난 10년간 난소암 사망률은 다소 개선됐지만, 여전히 부인과 종양 중에서 높은 재발률과 사망률을 보이는 질환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셀그램-디씨의 주성분인 골수계 수지상 세포는 생체에서 발견되는 수지상세포 중 그 고유 기능이 가장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를 이용하여 안전하고 효과적인 항암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해 환자의 삶의 질 개선뿐만 아니라 경제성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그램-디씨는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 과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