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부시장 "부산시, 신뢰 블록체인 발굴해 토큰이코노미 구축"
'블록체인 서울 2019'서 부산항 중심 물류산업 발전계획 밝혀
입력 : 2019-10-17 14:30:17 수정 : 2019-10-17 14:30:17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블록체인 자유규제특구인 부산에서 신뢰를 제고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 궁극적으로 토큰 이노코미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시장은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부산시는 우수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규제를 현실적으로 타파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좋은 프로젝트들이 건전한 ICO(암호화폐공개)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갈 것"이라며 "신고제 거래소 설립이나 블록체인 투자 펀드 조성 등 특구의 역할을 성실히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블록체인서울
 
유 부시장은 "블록체인의 가능성과 현실 적용 간에는 아직 괴리가 존재한다"며 "사람들이 체감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발굴해 인식을 바꾸는 일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에 "블록체인 특구인 부산시가 세상을 바꿀 좋은 블록체인을 발굴, 육성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이 블록체인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금융 중심지인 부산은 핀테크와 블록체인을 활성화해 한국형 월스트리트를 형성하고, 영화와 게임의 도시로서 콘텐츠 경쟁력을 가진 플랫폼 비즈니스가 가능한 도시로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그는 부산항을 중심으로 물류 산업에 블록체인 기반 분산원장을 활용해서 모두가 공정하게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계획도 밝혔다.
 
블록체인 엑스포 '블록체인 서울 2019'는 오는 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사진/블록체인서울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