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무인 굴삭기 원격제어 성공
로하우·베이리스·고등기술연구원과 굴삭기 조작 시스템 개발
입력 : 2019-10-20 09:00:00 수정 : 2019-10-20 09: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5G) 통신 기반에서 굴삭기를 원격으로 제어하는데 성공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6일부터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이하 ADEX 2019)'에서 열린 5G 기반 원격제어 굴삭기 시연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ADEX 2019는 항공우주 분야와 방위산업 기술 관련 전시회로,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주관으로 1996년부터 2년마다 열리고 있다. 올해는 총 34개국에서 430개 업체가 참가해 아시아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성남 서울공항 전시장 밖에 마련된 작업장에서 5G 무인 굴삭기가 시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이번 행사에서 무인 굴삭기의 원격조작 시스템을 공개하고 5G망을 기반으로 한 시연에 성공했다. 행사장 외부에서 무인 굴삭기의 카메라가 작업현장을 촬영하면 실내전시장에선 5G를 통해 이를 실시간으로 원격제어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뢰제거와 같이 정밀한 원격제어가 요구되는 현장에는 작업자가 실제 굴삭기에 탑승해 조작하는 것과 같은 신속한 반응 속도가 필수적"이라며 "당사의 초저지연 영상전송 기술과 및 5G망은 이를 위한 핵심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연은 벤처기업 로하우가 개발한 굴삭기 내부 원격제어 로봇장치 '고스트', 베이리스가  개발한 원격제어 하드웨어, 고등기술연구원의 중장비 자세 인식 및 전복 방지 센서 기술 등으로 구성됐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지뢰제거 현장에서의 인명피해 방지와 폐기물 처리, 건물 철거 등 열악한 산업현장에서의 중장비 운용 안전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무인 굴삭기 원격제어 시스템은 현재 상용화 직전 단계인 품질검증을 앞둔 상태"라며 "올 연말부터는 현장 테스트에 들어가고 이를 기반으로 2020년 하반기 중에는 실제 기술 적용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