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인빌딩 전용 장비 본격확대…첫 적용 건물은 위워크
연내 주요 대형빌딩 1000여곳에 적용
입력 : 2019-10-21 09:10:35 수정 : 2019-10-21 09:10:3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지난 8월 개발한 5세대(5G) 통신 인빌딩 솔루션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 구축에 나선다. 첫 적용 건물은 위워크 선릉점이다. 쇼핑몰·백화점 등 국내 주요 대형 건물 내로도 5G 통신 인빌딩 구축을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21일 위워크 선릉점을 시작으로 연내 1000여개 건물에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를 확대,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직원들이 위워크 선릉점에서 네트워크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기존 실내 장비가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2개씩 탑재했다면, 레이어 스플리터는 4개의 안테나 일체형 장비로 동일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보다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통신 서비스를 위해 거치는 여러 신호 변환 장치도 일체형으로 통합했다. 기존에는 4단계 신호 변환(디지털 신호→광신호→기저신호(IF)→광신호→무선신호(RF))을 거쳐야 했지만, 레이어 스플리터는 광신호를 기저신호로 보내주는 정합장치와 기저신호(IF)를 광신호로 바꿔주는 장치인 도너를 하나로 합쳤다. 통합형 장치로 기존보다 장치 크기도 절반으로 작아졌고 신호 변환 단계가 줄어든 만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졌다.  통합형 장치는 기지국사에 전진 배치하고 건물 내부에는 안테나만 설치해 건물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문제 발생시 신속한 조치도 가능하다. 
 
레이어 스플리터 개념도.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은 대형 쇼핑몰·백화점 등 유동인구가 많아 건물 내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집중되는 건물에 레이어 스플리터를 중심으로 인빌딩 커버리지(도달거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창권 SK텔레콤 인프라 엔지니어링 그룹장은 "5G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인빌딩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전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