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중 출판 저작권 교류회'
중국출판그룹 산하 출판사 14개·국내 출판사 25개 참가
입력 : 2019-10-22 10:13:16 수정 : 2019-10-22 10:13:1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중국출판그룹과 '2019 한중 출판 저작권 교류회'를 오는 10월 30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에서 개최한다.
 
김수영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원장. 사진/뉴시스
이번 교류회는 'K-Book'의 중국 시장 진출 지원, 중국 출판 양서의 국내 소개를 위해 계획됐다. 공동 개최를 위해 방한하는 ‘중국출판그룹’은 중앙 선전부 직속이며, 상위 10 대 그룹에 속하는 중국 국가 대표급 출판그룹이다. 중국출판그룹 산하 출판사인 ‘중화서국’, ‘상무인서관’, ‘삼련서점 출판사’ 등 14개 출판사가 참여한다.
 
국내 참가 출판사와의 1대 1 저작권 상담 비즈매칭으로 진행된다. 국내 출판사로는 대만, 태국 등 아시아 시장 교류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는‘웅진씽크빅 ’,‘학고방’,‘다락원’,‘미래엔’1인 출판사 ‘유유출판사’,‘서사원’ 등 총 25개 국내 출판사가 참가한다 .
 
지난 10년 동안 양국 간 번역출간성과를 보여주는 특별 전시 공간도 마련된다. 한국어로 출간된 중국 도서와 중국어로 출간된 한국 도서 60여종을 전시해 양국 출판계의 성과를 한 눈에 보여줄 예정이다.
 
 
출판진흥원은 "이번 중국출판그룹의 방한은 2016년 중국 내 사드 배치 논란 이후 정체돼 있던 한·중 출판 교류 관계에 있어 협력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냉랭해진 한·중 관계의 전환점이 될 ‘한중 출판 저작권 교류회’ 공동 개최를 시작으로 양국 간의 지속 가능한 교류가 이어질 수 있도록 중국 출판계 협력 네트워크 기반 강화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