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네트워크정책실 신설
ICT 분야 조직개편…2실8국30과로
입력 : 2019-11-05 10:00:00 수정 : 2019-11-05 10:23:28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조직개편을 통해 인공지능기반정책관과 네트워크정책실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과기정통부 2차관 담당 조직은 기존 1실7국(관)28과(팀)에서 2실8국(관)30과(팀)으로 변경된다. 네트워크정책실, 인공지능기반정책관, 인공지능기반정책과, 네트워크안전기획과가 새롭게 신설된다. 
 
그간 인공지능(AI) 정책은 과기정통부 내 각 부서에서 개별사업에 따라 분담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AI 정책을 총괄하는 전담부서 신설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정보통신정책실에 신설된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AI, 빅데이터 및 혁신인재 양성 분야 정책 기능을 담당한다. 기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정보통신정책관으로 개편된다. 
 
과기정통부 2차관 조직개편안. 자료/과기정통부
 
또 과기정통부는 네트워크에 기반을 둔 정보보호, 방송·통신 정책 전반의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네트워크정책실을 신설한다. 기존 정보보호정책관을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으로 확대 개편해 네트워크의 물리적 위험과 사이버 침해를 포괄하는 네트워크 종합관리기능을 맡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조직개편은 정부혁신을 통한 국가경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정비된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DNA 정책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대통령 재가와 행정안전부의 관보 게재 요청 등을 거쳐 이르면 다음주 중에 적용될 전망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