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연금개혁안 유출자 잡으려 복지부 국·과장 폰 압수"
한국당 김승희 의원 지적…박능후 "실무자에게 확인해보겠다"
입력 : 2018-11-08 17:32:36 수정 : 2018-11-08 17:32:3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연금 개혁안 초안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연금개혁안의 유출자를 색출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 공무원들의 휴대폰을 압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복지부에 청와대에 보고한 안과 청와대의 검토 내용, 복지부의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자료를 요구했으나 아직 제출이 되지 않았고, 자료 요구 과정에서 청와대에서 국민연금 개편안 유출 건 조사를 위해 복지부 국장과 과장 등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청와대가 국민연금 관련 자료를 언론에 유출했다는 이유로 복지부 실국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면 큰 문제"라며 "이건 폭압이고 폭거"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청와대가 복지부 실국장과 국과장의 핸드폰을 압수했는지, 압수를 안했다면 왜 전화를 받지 않고 꺼놨는지 분명히 해명해달라"고 요구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휴대전화 압수 건에 대해 "이 자리에서 처음 듣는다"며 "실무자에게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