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급변한 방역, 추경에 반영…재난지원금 금명간 결정"
최고위서 "소상공인지원법 공포로 4단계 조치 따른 손실보상 받는다"
입력 : 2021-07-12 11:15:20 수정 : 2021-07-12 11:15:20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급변한 방역 상황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의에 적절히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논쟁을 이어온 재난지원금을 조만간 최고위원 회의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 참석해 "방역 상황 급변으로 인해 2차 추경안 심의도 이를 적절히 반영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이념 논쟁으로 시간을 보낼 때가 아니다"라며 "재정의 신속한 역할을 위해 입법·행정부의 힘을 합칠 때"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과감한 방역 조치 뒤 따라오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가슴 저미는 고통을 최소화하고 강화된 방역 수칙을 함께 감내해 나갈 모든 국민에게 좀 더 편한 방식으로 위로금을 지급할 수 있게, 소비가 진작될 수 있게 논의를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국민 지급을 두고 논쟁을 펼쳐 온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에 대해 "당론 결정을 금명간 최고위 논의를 거쳐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수도권은 정부가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단계인 거리두기 4단계"라며 "다행히 민주당이 국회에 처리한 소상공인지원법 공포로 4단계 조치에 따른 자영업자, 소상공인 손실은 정당하게 보상받게 된다"고 했다.
 
그는 "보상규모는 소상공인이 받은 방역조치의수준, 기간, 사업소득 규모에 따라 종합적으로 고려해 업체별로 산정해 지급할 것"이라며 "보상속도는 빠르고, 보상규모는 두텁게 이뤄질 수 있게 수시로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안과 관련해 내일 모래(14일)부터 예결위 종합질의를 시작하는데, 가능하면 (그 전에) 결정을 빨리 내리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비공개 최고위를 통해 곧바로 결정이 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고 수석대변인은 “오늘은 (결론을) 내지 않을 것 같다”며 “홍남기 부총리가 이탈리아 G20 재무장관회의에 갔다가 내일 귀국하는 것으로 되어 있어서 오늘 될 것 같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급변한 방역 상황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의에 적절히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논쟁을 이어온 재난지원금을 조만간 최고위원 회의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06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