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MB청와대, 특정 의원 비리확인 요청…18대 국회 보고서 168건 발견"(종합)
적폐청산TF 자체감찰 결과…야당은 발끈 "신종 정치개입, DJ정부부터 조사해야"
입력 : 2021-08-24 20:00:57 수정 : 2021-08-24 20:01:1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국가정보원은 24일 국정원 불법사찰 관련 자체 감찰 결과 18대 국회의원에 대한 168건의 보고서를 발견했다고 공개했다. 18대 국회는 2008년 5월30일부터 2012년 5월29일까지로 이명박정부 임기에 해당한다.
 
국회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를 마치고 이와같은 국정원 적폐청산TF 자체감찰 결과를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TF는 메인서버에서 국내 직무범위를 일탈한 보고서 168건을 발견했으며, 168건 모두 18대 국회의원에 관한 보고서였다. 168건 중 90건은 신상·의정활동 분석, 상임위 및 특위 활동 내역이었고, 불법 비위 내용에 대한 것이 57건이었다. 문제의 57건에는 금품 수수의혹, 인사개입설, 가족 특혜 채용설 등이 포함됐다.
 
김 의원은 특히 "168건 중 19건은 청와대에서 특정 사안을 특정해 요청한 것을 국정원이 확인해 보고한 내용"이라며 "주요 내용은 금품수수 입건, 여당 의원 등 특정 정치인의 비리, 야당 의원의 후원금 모집내역 등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만 168건이고 청와대에 보고하지 않고 국정원장이나 부서장에 보고한 내용은 물리적으로 유추할 때 훨씬 많았다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하 의원은 "정보위 차원에서 18대 국회에 한정해 조사하라고 의결한 적이 없었다"면서 "정보위가 요청하지 않은 내용을 조사해서 보고하는 것은 국정원의 신종 정치개입"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김 의원은 "야당은 특정 시기에 대해 보고한 것에 굉장히 반발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거꾸로 왜 (박근혜 정부가 집권했던) 19대 국회는 조사하지 않았는가, 축소해 조사한 게 아니냐고 이의를 제기했다"고 부연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국정원이 국회의원을 불법 사찰했다면 전수조사를 해 결과를 내야지 이명박 정권에 한정해 가져왔다"면서 "이것은 보수정당에 대한 공격이라는 맥락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김대중 정부부터 다시 조사해야한다는 야당의 입장을 소개했다.
 
국가정보원은 24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 불법사찰 관련 자체 감찰 결과 18대 국회의원에 대한 168건의 보고서를 발견했다고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