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서울시, 동물학대범 잡기 위한 '전담 수사팀' 투입
오세훈 서울시장, 전담 수사관들 만나 격려
2022-10-07 18:20:31 2022-10-07 18:20:31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동물 학대 행위 근절을 위해 '동물학대 전담 수사팀'을 구성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최근 '동물학대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활동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수사팀에는 수의사, 베테랑 수사관 등을 포함한 12명이 배치됐다. 또한 동물보호단체 및 동물학대 수사 경험이 풍부한 일선 경찰관에게서 관련 교육을 받게 했다.
 
서울시가 전담 수사팀을 구성한 것은 꾸준히 증가세인 동물 학대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경찰청 등 자료에 따르면 동물보호법 위반 사건은 2016년 303건에서 2020년 992건, 지난해 1천72건으로 6년간 3배 이상 늘었다.
 
수사팀은 동물을 정당한 사유 없이 신체적 고통을 주는 행위, 의도를 갖고 죽게 하는 행위 등을 집중 수사할 예정이다. 또한 유기 동물을 판매하는 행위, 무허가 동물판매업을 운영하는 행위 역시 수사 대상이다. 
 
또한 서울시는 시민 제보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만약 동물 학대 행위를 발견했다면 서울시 홈페이지 민생침해 범죄신고센터,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 등을 통해 이를 신고할 수 있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중구 민생사법경찰단 교육장을 방문해 동물학대 전담 수사관들을 격려하고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