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최고 권위 ‘에너지스타 어워드’ 수상
입력 : 2012-03-01 15:39:37 수정 : 2012-03-01 15:39:43
[뉴스토마토 이형진기자] LG전자(대표 구본준, www.lge.co.kr)는 미국 환경 보호청(EPA)이 주관하는 2012년 ‘에너지스타 어워드’에서 ‘올해의 파트너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에너지 스타’ 어워드는 미국 EPA가 펼치는 에너지 절감 활동에 참여하는 제조·유통·서비스업체 등을 대상으로 지난 2001년부터 매년 시상하는 최고 권위의 에너지 관련 시상식이다.
 
이중 ‘올해의 파트너상’은 환경 보호와 에너지 절감 활동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기업 및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LG전자(066570)는 ▲에너지 고효율 제품 개발과 판매 ▲‘에너지스타’ 라벨부착 활동 ▲직원 대상 에너지 교육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등 미국 내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처음 수상했다.
 
LG전자는 2009년 미국 시장에 찬물세탁방식을 적용해 일반세탁방식보다 에너지 소비를 82%정도 줄인 드럼세탁기를 출시했다.
 
또 2010년부터 자체 설계한 리니어 콤프레서 방식으로 기존 모델보다 에너지 효율을 최대 17%까지 높인 냉장고도 공급해왔다.
 
지난해 LG전자는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 406개 모델이 에너지 스타 인증을 받았으며, 이들 제품 매출액은 전년대비 약 30%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환경 보호청이 실시한 ‘에너지 스타 최고 에너지효율 2011’ 프로그램에서 TV 8종, 세탁기 3종 및 냉장고 2종이 에너지 효율이 가장 좋은 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부터 TV 제품 메뉴 화면에 ‘에너지 스타’ 인증 전자라벨을 띄우는 등 미 정부의 에너지 스타 라벨 확산 운동에 동참했다.
 
매장 내·외에서 총 1만8천번의 에너지 고효율 제품 판매교육을 총 11만명의 매장 직원들에게 진행하는 등 에너지 절감 인식 교육도 강화했다.
 
이밖에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 사용, 건물 내 에너지 사용량 절감, 사내 저탄소 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활동을 펼쳐 환경 보호에도 앞장섰다.
 
박석원 LG전자 미국법인장(부사장)은 “이번 수상은 LG전자 제품의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미국 정부로부터 공인 받았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LG전자는 에너지 고효율 제품 출시와 친환경 기업이미지 구축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15일(미국 현지시간) 워싱턴D.C 메리엇 워드맨 파크호텔에서 LG전자 미국법인장 박석원 부사장를 비롯, EPA와 에너지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