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보조금 얼마 받을까
입력 : 2012-03-26 16:11:30 수정 : 2012-03-26 16:11:59
[뉴스토마토 김기성기자] 4.11 총선을 앞두고 여야 각 정당에게 선거보조금 명목으로 지급되는 세비는 얼마일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새누리당에게 165억여원, 민주통합당에게 127억여원 등 총 355억원 규모의 선거보조금 및 여성추천보조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선거보조금은 새누리당이 157억7500만원, 민주당이 123억5100만원, 자유선진당이 24억8200만원, 통합진보당이 21억9600만원, 창조한국당이 8억7700만원, 진보신당이 6억8700만원, 국민생각이 2억32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또 지역구에 여성후보를 5%이상 추천한 정당에게 지급되는 여성추천보조금은 여성 16명을 공천한 새누리당에 7억3300만원, 21명을 공천한 민주통합당에 3억8900만원이 배정됐다.
 
선관위는 1%이상 지역구에 장애인 후보를 추천한 정당에 지급되는 장애인추천보조금의 경우 지급 요건을 충족한 정당이 없었다고 밝혔다.
 
선거보조금은 임기만료에 의한 선거가 있는 해에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에 한해 지급된다. 최근 실시한 국회의원 선거의 선거권자 총수(18대. 3779만6035명)에 보조금 계상단가(19대 국회의원 선거 910원)를 곱해 총액이 책정된다.
 
선거보조금 배분 및 지급 기준은 일단 교섭단체 정당에 총액의 절반을 균등 배분한 뒤 5석 이상 20석 미만의 의석 정당엔 총액의 5%, 의석이 없거나 5석 미만의 의석이고 일정요건을 충족한 정당에는 총액의 2%를 각각 지급한다.
 
잔여분 중 절반은 다시 국회의원 의석 비율에 따라 지급하고, 나머지 절반은 지난 총선 정당별 득표율에 따라 나누게 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기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