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김재연 제명, 이르면 19일 의결될 듯
18일 의원단 워크숍서 논의 후 19일 의총서 표결할 가능성 커
입력 : 2012-07-16 12:42:30 수정 : 2012-07-16 12:47:21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통합진보당이 세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이석기 김재연 의원 제명과 관련, 오는 18일 의원단 워크숍을 가진 뒤 19일 의원총회를 개최키로 해서 주목된다.
 
심상정 원내대표 체제에서 제명 절차에 착수한 통합진보당이 이르면 19일 의총에서 제명의 건을 상정하고 의원단 표결에 부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박원석 원내대변인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의총 결과 브리핑을 갖고 "이석기·김재연 의원의 사태가 마무리 되지 않은 조건에서 비례대표 부실·부정경선에 관한 당의 책임이 완료되지 않은 것이라고 의원단은 판단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어 "비대위와 당기위에서 두 의원에 대한 처리 요청이 있어서 18일에 있을 의원 워크샵에서 심도깊게 논의하고 처리할 예정이다. 이날은 이석기·김재연 의원과 의원단 모두가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브리핑 직후 기자들을 만나선 "오늘 의총은 제명 요청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였다며 "의총은 월요일과 목요일에 열린다. 18일 워크숍에서 논의를 거쳐야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본다. 19일 의총서 제명이 된다, 안 된다고 예단은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구 당권파 의원들이 워크숍에 불참할 경우에 대해선 "참석을 기대하지만 제명이 만장일치 찬반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불참하셔도 처리는 될 것"이라고 말해 19일 의총에서는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안이 의결 안건으로 올라올 가능성을 열어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