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국내서 가장 얇은 LCD TV 출시
"엑스캔버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제품”이 될 것
입력 : 2009-02-22 11:0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정지현 기자] LG전자가 국내에 출시된 LCD TV중 가장 얇은 올해 ‘스칼렛’ 신제품(모델명 LH70)을 23일 출시한다.
 
이 제품의 두께는 42인치와 47인치가 각각 39.7㎜와 40.9㎜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전원 버튼에는 터치 센서를 적용하고 10만 대 1 명암비, 120㎐(1초에 120장의 영상 전송) 라이브 스캔, 1000분의 2초(2㎳) 응답속도로 끌림 현상과 잔상이 없는 선명한 화질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섬세하고 선명한 자연색을 구현하는 ‘컬러 디캔팅(Color Decanting)’ 기술과 초소형 센서가 주변 조명 변화를 감지해 화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고 시력을 보호하는‘아이큐 그린(EYEQ Green)’ 기술도 적용했다고 덧붙였다.
 
LG전자 한국지역본부 HE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이번 스칼렛 신제품은 디자인, 화질, 편의기능의 3박자를 모두 갖춘 엑스캔버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제품”이 될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정지현 기자 ilmar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지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