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임원반납 급여로 인턴 300명 채용
3월부터 인터넷 접수
입력 : 2009-02-23 11:18: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김영택기자] 한화그룹은 23일 임원들이 반납한 급여를 통해 대졸 인턴 사원을 채용하는 '잡 셰어링(일자리 나누기)'에 동참하기로 했다.

한화그룹은 지난 18일 ‘2009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원들이 올 초 비상경영방안의 하나로 자진 반납한 연봉 10%와 성과급 중 일부를 활용해 인턴사원을 채용하는 잡셰어링 방식의 일자리 창출 계획을 확정했다.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연간 300명 규모의 인턴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며, 회사별 상황에 따라 년 1~2회로 나눠 채용할 예정이다.
 
한화그룹의 인턴 사원으로 채용되면 계열사 여건에 따라 3개월에서 6개월까지 근무할 수 있으며, 소정의 급여가 지급될 예정이다.
 
채용은 현재 직장이 없고 취직 경험이 없는 대학졸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한화그룹은 3월부터 인터넷을 통해 인턴사원 채용 희망자를 접수할 계획이다.
 
장일형 한화그룹 홍보팀 부사장은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급여의 10%와 성과급을 인턴사원의 채용 재원으로 활용함으로써 대기업 임원들이 사회적 고통분담에 동참하는 좋은 선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