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단 '한수원 해커' FBI와 공조 추적중
입력 : 2015-03-12 21:11:56 수정 : 2015-03-12 21:11:56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검찰이 12일 한국수력원자력을 공격한 해커가 지난해 말 범행을 저지른 해커와 동일인지 여부를 미국 사법당국과 함께 추적 중이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부장검사)은 이날 "미국 연방수사국(FBI)를 통해 동일인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합수단은 이날 경고장을 보내 돈을 요구하는 등 한수원을 공격한 해커의 수법이 지난해 말 한수원을 해킹한 해커와 유사한 점에 주목해 동일인으로 의심하고 있다.
 
스스로 '원전반대그룹 회장 미.핵.'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원전관련 도면과 통화내역 녹취록 속기 한글파일, 실험과정을 담은 동영상 등 총 10여개의 파일을 공개했다.
 
또 한수원과 합수단에 대해 "바이러스 7천여개를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 축하드린다. 나머지 9천여개는? 빨리 바이러스를 찾아서 축하를 한번 더 받는 것도 좋지 않으냐"며 조롱했다.
 
이 네티즌은 "돈이 필요하다. 요구만 들어주면 된다"며 "시간을 주겠으니 잘 생각하라"며 노골적으로 돈을 요구했다.
 
이어 "박 대통령님, 중동순방에서 원전수출이 잘 되었으니 기쁘겠다. 자국 원전은 해킹과 바이러스에 어떻게 될지도 모르는데 열심히 원전수출 하시느라 바쁘겠다"는 내용도 남겼다.
 
앞서 원전반대 그룹을 자처하는 해커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순차적으로 SNS를 통해 한수원 원전 관련 자료를 공개하면서 고리1, 3호기와 월성 2호기 가동을 중단하지 않으면 자료를 모두 공개하고 2차 파괴를 실행하겠다고 협박했다.
 
한수원은 이날 해커의 공격이 재개됨에 따라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에 수사를 의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