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사업으로 확보한 물, 가뭄지역에 비상급수
입력 : 2015-06-18 17:24:40 수정 : 2015-06-18 17:24:40
K-water(한국수자원공사)는 가뭄으로 영농에 어려움을 겪는 한강수계 일부 저수지와 농경지에 강천보, 여주보, 이포보 등 4대강사업으로 확보한 물을 비상급수했다고 18일 밝혔다.
 
4대강 보 용수 비상급수는 여주시, 농어촌공사와 협력해 추진되며, 18부터 대형 물차(15톤)와 고속펌프 등 급수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가뭄이 해소될 때까지 이뤄진다.
 
앞서 지난 15일부터는 대형물차를 활용해 인근 농경지와 고지대 저수지에 가뭄극복을 위한 비상급수를 우선 시행했다.
 
이번 비상급수 대상지역은 ▲옥촌저수지(여주시 대신면) ▲어은저수지(양평군 지평면) ▲주변 농경지(여주시 금사면 소유리, 북내면 상교리 일대) ▲도랑(여주시 점동면) 등이다.
 
현재까지 한강수계 다목적댐(소양강·충주·횡성댐)의 강수량은 예년의 65%, 유입량은 44% 에 불과해 역대 최저 수준의 저수량을 기록 중이다. 그러나 강천보 등 3개 다기능보가 있는 한강수계 본류구간은 현재 안정적인 취수위를 유지하고 있어 인근에 생공·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또 주변 가뭄지역에도 비상급수도 가능한 수준이다.
 
최계운 K-water 사장은 "4대강 보 용수를 활용한 비상급수는 가뭄극복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며 "용수수급 상황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4대강 보에 확보된 수자원의 장래 활용방안을 마련하는 등 장단기 가뭄대책 추진 등 과학적인 물 관리를 바탕으로 국민 불편 최소화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water는 그 동안 가뭄대책본부를 구성, 경기와 강원 등 전국 27개 시군에 병물과 물차 등을 이용해 15톤 물차기준 약 2만대, 1인당 하루 물 사용량 282L 기준 약 100만 명이 사용할 수 있는 생활용수와 농업용수를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아울러 댐 방류량을 조정해 가뭄에 대비하는 '선제적 용수비축방안'을 마련, 3월부터 소양강 및 충주댐과 보를 연계운영해 열흘 동안 용수를 공급할 수 있는 약 1.3억㎥의 물을 비축한 상태다. 
 
문정우 기자 ayumygirl@etomato.com
 
◇K-water(한국수자원공사)는 가뭄으로 영농에 어려움을 겪는 한강수계 일부 저수지와 농경지에 강천보, 여주보, 이포보 등 4대강사업으로 확보한 물을 비상급수했다. 사진/K-water(한국수자원공사)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