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3분기 영업익 반토막…게임 매출 급감
입력 : 2015-11-12 09:27:48 수정 : 2015-11-12 10:09:57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카카오(035720)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161억8400만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7.4%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3.5% 증가한 2295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또 모바일 매출 비중이 전체의 56%를 차지했다.
 
이번 실적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3분기 동안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사업을 추진해왔다"며 "그 결과 모바일 사업 영역이 고르게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플랫폼 별로는 커머스 플랫폼 매출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특가' 탭을 신설하고 지속적으로 상품군을 개선함에 따라 커머스 플랫폼 매출은 전분기대비 12.1% 늘어난 15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97.8% 증가했다.
 
광고 플랫폼 매출은 1429억원으로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에 따라 전분기 대비 5.2% 감소했으나 연간 꾸준한 모바일 광고 매출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로는 0.7% 증가했다.
 
게임 플랫폼의 경우 전체 게임 플랫폼 매출은 전분기대비 4.8%, 전년 동기 대비 23.8% 감소한 514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는 "3분기 매각한 온네트가 연결매출 대상에서 제외됐고, 'for Kakao 게임' 신규 입점 감소 및 기존 게임의 성장 둔화로 게임 매출이 급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타매출은 전분기 대비 146.3%, 전년 동기 대비 326.5% 증가한 199억원으로 카카오페이지 및 카카오뮤직의 매출 인식 기준 변경에 따른 일회성 매출이 반영됐다. 영업비용은 카카오택시를 비롯, 다양한 신규 서비스들에 투자를 지속함에 따라 총 2134억원이 발생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가 원하는 모든 것을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제공하는 '온디맨드'에 집중하며 4분기에도 핵심 사업 부문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O2O, 콘텐츠, 검색, 게임, 광고, 금융 등 실물경제의 다양한 분야를 모바일로 연결하고, 혁신적인 시도와 도전을 지속하며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의 방향성을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3분기 실적. 자료/카카오
 
류석 기자 seokitno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