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銀, 현대건설 매각관련 산은 입장 요구
입력 : 2008-03-26 20:19:28 수정 : 2011-06-15 18:56:52
외환은행이 현대건설 매각에 대한 산업은행의 구체적인 입장 정리를 요구했다.
 
외환은행은 “대우조선해양 매각 착수와 관련해 산업은행이 무책임한 행태를 취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4월초 주주협의회를 열어 현대건설의 매각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외환은행은 “지난 2006년 5월 현대건설의 워크아웃 졸업당시 대규모 출자전환 주식을 보유하고있던 채권단이 이미 인수합병이 진행중이던 대우건설의 매각일정과 겹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대우건설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후 즉시 M&A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후 대부분의 주주협의회 구성기관들이 조속한 M&A추진을 요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이 '구사주 문제'제기를 통하여 사실상 매각작업을 중단시켜 왔다“고 지적했다.
 
외환은행은 “국책은행으로서 최소한의 일정이나 구체적 계획도 제시하지 않은 채 무책임한 행태를 보여왔던 산업은행이 시장의 기대를 뒤엎고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작업 착수를 밝혔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한 “외환은행은 산업은행이 제기한 구사주 문제에 대해서 외부 매각주간사를 선정하여 외환, 산업, 우리은행 등 3개 은행이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주주협의회에서 결정하자고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을 제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산업은행은 “구사주 문제에 대해서 아무런 대안 제시도 없는 상태에서 2년 또는 3년 이상이 소요 될 지 모르는 특정 잠재매수자 관련 소송의 결과를 지켜보자는 등 합리성이 결여된 주장만 되풀이 해왔다”고 주장했다.
 
뉴스토마토 서주연 기자(shri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주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