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팔자'에 2500선 붕괴…'2499.75'
코스닥 활성화 방안 앞두고 0.59% 오른 834.91에 마감
입력 : 2018-01-10 16:55:19 수정 : 2018-01-10 16:55:19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코스피가 외인의 대량 매도와 함께 이틀 연속 하락 2500선이 붕괴됐다. 삼성전자는 이틀 연속 3%대 하락세를 나타냈다. 반면 코스닥은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방안 발표를 앞두고 기대감에 상승 마감했다.
 
10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0.48포인트(-0.42%) 하락한 2499.75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1299억원, 1002억원을 사들인 가운데 외국인이 2798억원을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2.37%로 상승, 운수장비(2.15%), 섬유의복(1.94%), 중형주(1.37%), 운수창고(1.29%) 등도 1%대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전기전자는 -3.04%로 하락 폭이 컸으며 통신업(-2.07%), 제조업(-1.01%) 등도 약세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하락세다. 현대차(005380)(1.97%)를 제외하고 삼성전자(005930)(-3.10%), SK하이닉스(000660)(-5.20%), 삼성전자우(005935)(-4.40%), POSCO(005490)(-1.32%), NAVER(035420)(-1.69%), LG화학(051910)(-2.12%), KB금융(105560)(-1.79%),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84%), 삼성물산(000830)(1.84%) 등 줄줄이 하락했다.
 
코스피에서는 현대약품과 한올바이오파마 2개의 종목이 상한가로 치솟았고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4.92포인트(0.59%) 오른 834.91에 장을 마쳤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674억원, 91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이 600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오락,문화(4.25%), 금속(3.24%), 종이/목재(3.12%), 금융(2.62%), 섬유/의류(2.54%), 디지털컨텐츠(2.44%) 등이 올랐고 코스닥신성장(-3.09%), 기타서비스(-2.71%), 통신장비(-2.14%), 기타 제조(-1.48%), 유통(-1.35%) 등이 하락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희비가 엇갈렸다. 셀트리온(068270)(1.20%), CJ E&M(130960)(0.88%), 펄어비스(263750)(7.07%), 로엔(016170)(3.59%), 메디톡스(086900)(5.14%), 휴젤(145020)(1.84%) 들이 상승세를 보인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11%), 신라젠(215600)(-10.09%), 티슈진(950160)(-3.25%) 등 하락폭이 컸다.
 
코스닥에서는 코디, 라이브플렉스, 씨티엘, 퓨전데이타 등 4개의 종목이 상한가,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10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0.48포인트(-0.42%) 하락한 2499.75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신송희기자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송희

개미의, 개미에 의한, 개미를 위한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