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메디톡신 대만 시판 허가 신청 완료
합작법인 통해 동남아 화교 경제권 공략 본격 시동
입력 : 2018-08-29 09:38:22 수정 : 2018-08-29 09:38:2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메디톡스가 대만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의 시판 허가를 신청하며 화교 경제권 공략을 위한 본격 시동을 걸었다.
 
메디톡스는 지난 28일 대만 식품의약국(TFDA)에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의 시판 허가(BLA) 신청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메디톡스는 메디톡신의 대만 내 임상시험을 마무리하고 최근까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임상시험 자료의 통계 분석을 진행해왔다. 또 현지 미용성형 시장 강자인 DMT와 지난 2015년 합작법인 '메디톡스 타이완'을 설립하는 등 대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마친 상태다.
 
대만은 지난 2016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보고서를 통해 동남아 화교 경제권 진출의 거점으로 꼽힌 주요 국가다. 동남아 화교는 전 세계 화교 자산의 3분의2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동남아권 산업의 50~80%, 교역의 40%를 장악하고 있다.
 
오용기 메디톡스 마케팅 이사는 "동남아 화교 경제권과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에 있는 대만에서의 성공은 자연스럽게 동남아 시장에서의 폭발적인 성장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대만 미용성형 시장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지닌 DMT와 설립한 합작법인을 통해 공격적인 현지 맞춤형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대만에 정식 등록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국 엘러간의 보톡스와 프랑스 입센의 디스포트, 독일 멀츠의 제오민 등 3개뿐이다.
메디톡스가 대만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의 시판 허가를 신청하며 화교 경제권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사진/메디톡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