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광주형일자리 졸속 추진 중단해야"
입력 : 2018-11-06 16:13:15 수정 : 2018-11-06 16:13:15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와 광주광역시가 '광주형 일자리' 협상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 노조는 재차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현대차 노조는 6일 오전 울산공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노조 탓을 하는 등 왜곡보도로 인해 노조의 진의와 본질이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부영 노조지부장은 "노조는 지난 6월1일 현대차가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순간부터 광주형 일자리는 실패한 투자가 될 것을 지적하면서 반대해왔다"면서 "지난달 31일 광주시와 광주 노동계(한국노총)가 수정안에 합의하고 이달 초부터 재협상에 돌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광주형 일자리 성공에 대한 초당적 협력에 합의했다"면서 "하지만 논의 과정에서 노조 의견이 배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차 노조가 6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차와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현대차 노조
 
하 지부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현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론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소득주도 성장론은 근로자의 임금소득을 증대시켜 국민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를 통해 사회 양극하와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자는 정책"이라면서 "광주형 일자리 노동자들은 정규직 노동자의 반값 연봉(4000만원 수준)으로 인해 소득 불평등은 더욱 심화되고 사회 양극화도 해소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초당적 지원에 합의한 것은 정치인들의 포퓰리즘 행태"라며 "광주형 일자리에만 매달리지 말고 완성차와 부품사 근로자들의 일자리를 살리는 고용안정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지부장은 "광주 노동계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양대 조직으로 구성돼 있지만 광주시는 한국노총의 참여로 노동계 전체가 동의한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면서 "중복 과잉투자를 야기하는 광주형 일자리는 한국 자동차 산업은 물론 현대차의 위기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현대차와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강행할 경우 총파업도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