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제주·한림대, 약대 1차 심사 통과
60명 증원…다음주 현장실사 후 이번달 말 최종 선정
입력 : 2019-03-18 16:00:00 수정 : 2019-03-18 1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전북대·제주대·한림대가 내년에 신설되는 약학대학(약대) 선정 1차 심사를 통과했다.
 
교육부는 오는 2020학년도 약대 신설을 위한 1차 심사 결과, 전북대·제주대·한림대 등 총 3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약대 정원 60명 증원 계획을 교육부에 통보함에 따라 이번 약대 신설이 추진됐다. 신청 대학은 모두 12곳으로 고신대·광주대·군산대·대구한의대·동아대·부경대·상지대·유원대·을지대·전북대·제주대·한림대 등이다.
 
이번 1차 심사는 약학계·이공계·교육계 등 관련 전문가로 이뤄진 평가소위원회에서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심사위원회가 선정했다. 대학 교육여건 지표에 따른 정량평가(20%) 및 약대 교육·연구여건, 약대 운영계획 등 대해 평가지표별 정성평가(80%) 실시해 상위점수를 획득한 대학들이 통과됐다.
 
복지부의 부대의견에 따라 배점 기준은 연구 역량을 주로 측정하도록 설계됐다. 약대 신설 심사·평가지표를 보면, 전체 배점 1000점 중 △연구중심 약학대학 발전계획 50점 △약학 관련 연구 여건 구축 정도 70점 △연구중심 약학대학 운영계획 330점 △연구중심 약학대학 지원계획 320점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약대 졸업생 진로가 개원 약사로 편중되면서 제약산업 인력이 부족하다"며 "이에 따라 제약중심·연구대학을 선정하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3개 대학은 다음주 내로 2차 현장실사를 거친다. 만점 100점인 2차 심사에서 각 대학은 발표 및 질의응답을 거치며, 1차와 2차 점수를 합쳐 1100점 배점으로 평가된다. 이번달 말에 선정 대학과 각 약대별 인원이 결정될 예정이다.
 
지난달 25일 한림대 동탄성심병원과 충남 홍성의료원이 홍성의료원 회의실에서 국민보건의료 발전과 의료수준의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의료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