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블록체인 바람)암호화폐로 후원하고 정책제안 땐 보상
바른당, 이르면 이달 중 베타버전 출시…한국당은 블록체인 기술 투표에 활용
입력 : 2019-04-21 06:00:00 수정 : 2019-04-21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블록체인 기술을 정치에 가장 빠르게 접목하고 있는 정당은 바른미래당이다. 지난해부터 정병국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정당 구축을 추진했고, 이르면 이달내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이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안이 특히 눈에 띈다. 
 
바른당은 정치권에서 블록체인 정당화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있어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바른당은 블록체인 기술 업체 블로코와 손을 잡고 지난달 19일 오픈소스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아르고의 첫 서비스인 '갓츄'(Gotchu)에 가입했다.
 
바른당에서 발행한 토큰(암호화폐)을 보유한 사람들은 갓츄를 통해 바른당 의원이 발의한 법안 관련 정책 토론회나 간담회를 진행할 수 있다. 또한 갓츄의 '퀘스트' 기능을 통해 직접 정책 의제를 제시하고 논의 및 결정과정에도 참여할 수 있다. 유용한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한 시민에겐 토큰이 다시 보상으로 주어지면서 암호화폐 보상체계가 정치 영역에서도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토큰을 구매하는 형태로 보다 투명하게 정치후원까지 할 수 있다. 
 
바른당은 이르면 이달 내 갓츄의 베타버전을 내놓을 계획이다. 다만 현재 '당 지도부의 거취 문제' 등 당내 혼란 상황을 고려해 더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바른당 관계자는 21일 "이용자가 효능감을 느낄 수 있도록 보상체계를 정리 중"이라며 "일단 베타버전을 내놓고 반응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본격적으로 '블록체인 정당화'를 위한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한국당이 구상하고 있는 블록체인 도입 방향은 △온·오프라인 활동 공헌도에 따라 당원에게 토큰 지급 △당내 각종 주요 선거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 △블록체인 기반 청원시스템 구축 등으로 바른당과 비교해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아직까지는 대부분이 아이디어 차원에 그치고 있다.
 
현재는 한국당 내 공천혁신소위원회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공천 적용 방법을 준비 중이다. 당내에서 블록체인 관련 입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송희경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지난 공천혁신소위 위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 측 관계자는 "기술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업계와 이야기하는 중에 있다"며 "우선 청년 투표 쪽으로 시범테스트를 하고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갓츄’에 가입한 바른미래당 계정 화면. 사진/박주용 기자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